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 6)

CLIMATE CHANGE AND MEGA DROUGHTS (기후 변화 및 대 가뭄)

창조과학
2020-10-08

CLIMATE CHANGE AND MEGA DROUGHTS (기후 변화 및 대 가뭄)


인간들이 너무나 많은 이산화탄소를 방출함으로 재앙을 일으킨다고 주장하는 의사(거짓) 과학을 여지없이 받아들이는 기후 변화 경고론자들은 지역사회(자신의 공동체)를 넘어서서 영향력을 행사하는데, 건전한 과학 연구 분야에서도 논란을 일으킨다. 이들이 선호하는 용어는 ‘지구 온난화’가 아니라 ‘기후 변화’임을 기억하라(기후 변화라는 용어가 온도가 떨어졌다 할지라도 그들로 하여금 비판을 벗어날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콜롬비아 대학의 최근 훌륭한 연구 한편은 2,000년에 걸쳐 발생했지만 갑자기 1,600년부터 사라져 버린 미국의 남서부 지역에 존재했던 대 가뭄을 조사했다. 이런 가뭄들은 매번 약 2년 정도 지속되었을 것이다. 이 연구의 부정적인 효과는 저자들이 이런 대 가뭄들이 기후 변화로 인하여 그 지역에 되풀이될 수 있다는 말을 해야만 한다고 느꼈다는 것인데, 그들은 인간 활동으로 야기되는 지구 온난화를 의미했다. 이 연구의 긍정적인 면은 아마도 처음으로 현대 기후 학자들이 중세 온난기(Medieval Warm Period)라고 불리는 기후 현상의 이유와 결과를 조사했다는 점인데, 그 기간은 AD 950년에서 1,250년에 걸쳐 최고조에 이르렀다.

많은 최근의 기후 변화 연구들에서 이 기간은 무시되었다; 특별히 중세 온난기(MWP)는 지구 온난화가 의심되는 “하키 막대기” 그래프에 나타나지 않았다. MWP가 인정되는 것을 보는 것이 좋은 일인데, 왜냐하면 그것은 현대의 산업화 이슈들과 전혀 상관이 없기 때문이다. 기후는 끊임없이 변하지만 기후 조건에 대한 하나님의 손길은 결코 멈추지 않는다.


Climate change alarmists – those who unquestioningly accept the pseudo-science that suggests human beings are causing a disaster by releasing too much carbon dioxide – have an influence beyond their community, even causing comments in otherwise sound scientific research. And remember, the term they prefer these days is climate change rather than global warming, as the former phrase gets them off the hook if temperatures are seen to decrease.

A recent piece of excellent research from Columbia University looked at the existence of megadroughts in the southwest of the United States over 2,000 years, which suddenly ceased about the year 1600. Such droughts might last a couple of years each. The negative effect on the research is that the authors felt obliged to comment that megadroughts could return to the area because of climate change, by which they meant anthropogenic global warming. The positive side of the research is that, probably for the first time, modern climate scientists are looking at reasons and effects of what is known as the Medieval Warm Period, which would have been at its peak from about 950 AD through 1250 AD.

In much recent climate change research, this period was ignored; especially, the MWP did not appear on the infamous “hockey-stick” graph of alleged global warming. It is good to see the MWP acknowledged, as its cause could have had nothing to do with modern industrial issues. Climates constantly change, but God’s hand on climate conditions never ceases.


Author: Paul F. Taylor

Ref: Earth Institute at Columbia University. “Climate change could revive medieval megadroughts in US Southwest: Study picks apart factors that caused severe, long-lasting droughts and suggests increased risk for future.” ScienceDaily, 24 July 2019. <www.sciencedaily.com/releases/2019/07/190724144152.htm>.

© 2020 Creation Momen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