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 6)

JUPITER IN COLLISION (충돌로 만들어진 목성)

창조과학
2020-11-05

JUPITER IN COLLISION (충돌로 만들어진 목성)


내가 이 원고를 썼던 지난 몇 달 동안 목성이 과학 뉴스 웹사이트에 자주 특집으로 게재되었다. 최근 관심의 대부분은 2011년 8월에 발사되어 2016년 7월에 목성 주위의 극궤도로 진입했던 나사의 주노(Juno) 임무로부터 지구로 전송된 데이터로 인하여 촉발되었다. 이 거대 가스 행성의 대기에 존재하는 그 유명한 벨트들을 지나쳐 비행한 주노는 그 행성의 비밀스러운 핵에 관련된 데이터와 대기의 조성에 관한 방대한 양의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오늘날 흔히 그러하듯이, NASA는 이 데이터를 사용하여 목성이 수억 년에 걸쳐 현재 형태로 진화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방법에 대한 추론을 도출한다. 이전의 행성 진화 모델은 이 목성 핵의 특별한 크기와 밀도를 제시했었다. 그러나 주노의 측정치들은 기대한 것보다 더 크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밀도가 더 낮은 핵을 암시한다. 과학자들은 행성 형성에 관한 앞선 모델이 틀렸음을 인정하기보다는 그 모델이 옳은데 무언가가 그 핵을 휘저어 놓았다고 가정했다. 그래서 그들은 목성이 만들어지는 초기에 지구보다 열 배 크기의 거대하고 단단한 행성이 목성에 부딪혀 목성 핵의 물질들을 휘저어 놓았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러한 생각들은 천체가 하나님에 의해서 디자인되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으며 그 창조주에게 영광을 돌리지 아니하고, 창조된 것(피조물)에 영광을 돌리는 것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In the previous few months as I write this script, the planet Jupiter has been featured heavily in items on science news websites. Much of the recent interest has been sparked by data being sent back to earth from NASA’s Juno mission, which was launched in August 2011 and entered a polar orbit around Jupiter in July 2016. Flying across the famous belts in the gas giant’s atmosphere, Juno aims to pick up vast amounts of information about the composition of the atmosphere as well as data concerning the planet’s mysterious core.

As is so often the case today, NASA uses the data to draw inferences about how they think Jupiter must have evolved over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into its present form.

Previous planetary evolutionary models had suggested a particular size and density for the core of the planet. However, Juno’s measurements suggest a larger than expected core, which is also less dense than expected. Rather than accepting that their previous model of planetary formation was wrong, scientists have assumed that the model was right but that something has stirred up the core. So they suggest that a large solid planet ten times the size of the Earth must have crashed into Jupiter in its infancy, stirring up the material of the core.

Such ideas are borne of a refusal to accept that astronomical objects were designed by God and seek, instead, to give the glory to the created, rather than the Creator.


Author: Paul F. Taylor

Ref: Rice University. “Young Jupiter was smacked head-on by massive newborn planet: Jupiter’s core may still be reeling from collision 4.5 billion years ago.” ScienceDaily, 15 August 2019. <www.sciencedaily.com/releases/2019/08/190815113735.htm>.

© 2020 Creation Moments. All rights reserved.